폐배터리 시장 급성장 예견, 현대차‧포스코 등 참여 활발

2022-11-13
조회수 594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는 폐배터리 사업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통한 대응을, 포스코홀딩스와 

GS에너지는 합작법인 포스코GS에코머티리얼즈를 연내 설립할 계획을 알렸다.


이들 기업은 폐배터리 수거부터 재사용‧활용 사업에 나선다. 

뿐만 아니라 배터리 진단, 평가, 재사용 등의 배터리 

관련 서비스 플랫폼 사업(Battery as a Service, BaaS)에도 뛰어들 계획이다.

기사 원문보기

출처 : 테크월드뉴스(https://www.epnc.co.kr)